상단여백
HOME 정치 정치일반
한·미, 사드 배치 부지 '경북 성주'공식 발표
장중구 기자 | 승인2016.07.13 23:17

[미디어세상=장중구 기자] 국방부가 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사드·TAHHD) 배치지역을 경북 성주읍 성산리 공군 방공기지인 성산포대로 공식 발표했다.

주한미군 사드 배치 부지를 경북 성주로 공식발표했다(사진:국방부)

류제승 국방부 정책실장이 13일 오후 3시 서울 용산구 국방부 브리핑룸에서 “북한의 증대되는 핵과 미사일 위협은 우리에게 국가와 국민의 생존과 직결되는 문제”라며 “북한이 도발할 경우 가장 큰 피해자는 우리나라와 우리 국민”이라 말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한미 공동실무단에서는 군사적 효용성과 더불어 지역주민의 안전을 가장 중요한 평가 기준으로 적용해 여러 후보지에 대한 비교평가, 시뮬레이션 분석, 현장 실사 등의 정밀한 검토과정을 마쳤다"고 기준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한미 공동실무단은 이러한 판단 결과를 바탕으로 사드 체계의 군사적 효용성을 극대화하고 지역주민의 안전을 보장하면서 건강과 환경에 영향이 없는 최적의 배치 부지로 경상북도 성주를 건의했고 이에 양국 국방부 장관이 승인했다"고 말했다.

류 정책실장은 "주한미군의 사드체계를 성주지역에서 작전 운용하게 되면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으로부터 대한민국 전체의 1/2~2/3 지역에 살고 계시는 우리 국민의 안전을 굳건히 지킬 수 있다"며 "원자력 발전소, 저유시설 등과 같은 국가적으로 중요한 시설과 한미동맹의 군사력을 방어할 수 있는 능력과 태세가 강화될 것"이라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국민과 성주 주민들을 향해 "우리 군은 국민의 안전을 보장하고 국가 안위를 지키는 조치보다 중요한 가치는 없다고 인식하고 있다"며  "우리 군의 충정을 이해해주시고 지원해 주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사드 배치로 결정된 성주군은 결사 반대입장에 나섰다. 김항곤 성주군수와 배재만 성주군의회 의장은 사드 배치에 반대하며 지난 12일부터 무기한 단식 농성에 돌입했고 13일에는 대규모 궐기대회를 가졌다.


장중구 기자  jjk@mediakr.com
<저작권자 © 미디어세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중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은평구 녹번로6길 5-24, 2층 (녹번동, 다원빌딩)  |  대표전화 : 02)3144-3834  |  팩스 : 02)3144-4734
등록번호 : 서울 아 01419  |  등록일자 : 2010년 11월 18일  |  발행·편집국장 : 노인국  |  개인정보책임자 : 박상웅 | 청소년보호책임자 : 노인국
Copyright © 2022 미디어세상.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