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소비자
오뚜기 '토마토소스'서 유리조각 발견…유통‧판매 금지, 회수 조치
강영준 기자 | 승인2014.12.18 19:06

식품업체 오뚜기의 토마토 스파게티소스에서 유리조각이 검출돼 유통과 판매가 금지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오뚜기(경기도 안양 소재)가 제조한 '프레스코 스파게티소스 토마토' 제품에서 4.5㎝의 유리조각 이물이 나와 해당 제품을 판매중단 및 회수 조치한다고 18일 밝혔다.

   
▲ 오뚜기 프레스코 스파게티소스 토마토 제품 사진과 이물./사진=오뚜기 홈페이지, 식약처

회수 대상은 유통기한이 2015년 8월25일인 제품으로 제조 과정에서 이물이 들어간 것으로 조사됐다.

생산량은 400g 중량의 병 1만7628개로 7051.2kg에 달한다.

식약처는 안양시가 오뚜기로부터 자료를 받아 유통량과 재고량을 파악 중이며 ‘위해상품 판매차단 시스템(POS)’에 해당 제품을 등록했다.

식약처 관계자는 "제조업체 관할 지자체에서 회수토록 조치했다"며 "해당 제품을 구매한 소비자는 판매업체나 구입처에 반품해 달라"고 당부했다.


강영준 기자  nuriilbo4@mediakr.com
<저작권자 © 미디어세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영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은평구 녹번로6길 5-24, 2층 (녹번동, 다원빌딩)  |  대표전화 : 02)3144-3834  |  팩스 : 02)3144-4734
등록번호 : 서울 아 01419  |  등록일자 : 2010년 11월 18일  |  발행·편집국장 : 노인국  |  개인정보책임자 : 박상웅 | 청소년보호책임자 : 노인국
Copyright © 2021 미디어세상.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