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생활
'어글리더클링 시즌2' 동계스포츠 체험캠프 성료한국, 중국, 일본 등 다문화가정 어머니·자녀 40여명 참여
신수미 기자 | 승인2023.01.05 15:44

[미디어세상] 한국농구발전연구소가 운영하는 다문화 인식개선 프로젝트 '어글리더클링 시즌2 체험캠프'가 지난 3일부터 이틀간 2018 동계올림픽이 펼쳐졌던 '평창 동계올림픽·패럴림픽대회 기념관'에서 동계스포츠 체험을 성황리에 끝마쳤다.

이번 체험캠프는 다니엘 헤니가 후원하고 서울시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지원, 다문화가족이 참여해, 지역사회 소외계층을 지원하는 다문화 인식개선 프로젝트 '어글리더클링(미운오리새끼) 시즌2'의 올해 첫 행사로, 다문화가족 어머니 15명과 자녀 21명 등 총 36명이 참가했다.

체험캠프에서는 '윈터700 스포츠클럽' 전문지도자 및 강사와 함께 스키장에서 일어날 수 있는 안전사고 예방교육을 실시한 후, 어머니와 자녀가 한 팀이 돼 체력과 균형감, 인내심을 기르는 '크로스컨트리 스키', 집중력을 키우는 '바이애슬론 사격' 등 다양한 동계스포츠를 체험하며 서로 협력하는 협동심을 배울 수 있게 진행됐다.

'어글리더클링'(Ugly Duckling)은 다문화가족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고, 공정한 배움의 터전을 만들어 미래 인재를 양성하는 다문화 희망프로젝트다. 협동 스포츠인 농구와 재능기부 활동을 통해 다문화가족들의 올바른 가치관, 건강한 신체, 자신감을 향상시켜 스스로의 정체성을 확립하고 공동체로서 함께 살아가는 융화를 목적으로 하고 있다.

국가대표 농구선수가 꿈인 이경수 학생(4학년)은 "처음으로 탄 크로스컨트리 스키는 너무 어려웠지만 포기하지 않고 엄마(일본인)와 함께 끝까지 완주했어요. 정말 재밌었어요"라며 소감을 말했다.

체험에 참가한 중국인 어머니 추소연씨는 "바이애슬론 사격이 생각보다 무섭지 않고 너무 재밌고 신났다. 아이들과 함께한 동계올림픽 기념관 견학은 잊지 못할 좋은 추억이 되었다"고 전했다.

천수길 한국농구발전연구소 소장은 "이번 체험을 통해 아이들이 평소 접하기 힘든 동계스포츠를 배우고, 설원을 활강하며 자신감도 얻었다"며 "코로나19로 지친 다문화가족들에게 뜻깊은 시간과 다양한 스포츠 경험을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농구발전연구소는 2007년부터 다문화 및 비다문화 아동들로 구성된 어린이 농구단을 운영하며 아동들의 스트레스 해소 및 건강한 신체 발달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공정한 배움의 기회를 제공해 인종, 성별, 나이 불문 누구나 행복한 내일을 꿈꿀 수 있도록 '어글리더클링', '글로벌 프렌즈 농구단', '파스텔세상 다문화가족 어린이 농구단' 등 다양한 미래인재 양성 지원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신수미 기자  calnews@naver.com
<저작권자 © 미디어세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수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은평구 녹번로6길 5-24, 2층 (녹번동, 다원빌딩)  |  대표전화 : 02)3144-3834  |  팩스 : 02)3144-4734
등록번호 : 서울 아 01419  |  등록일자 : 2010년 11월 18일  |  발행·편집국장 : 노인국  |  개인정보책임자 : 박상웅 | 청소년보호책임자 : 노인국
Copyright © 2023 미디어세상.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