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법조/교육
대학내일20대연구소, 대학 내 모임 참여 행태 및 인식 보고서 발표대학생 5명 중 4명 “지난 학기 대학 내 모임에 참여해봤다”
신수미 기자 | 승인2018.08.23 09:42

[미디어세상] 20대 전문 연구기관 대학내일20대연구소가 대한민국 20대 대학생 남녀 5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대학 내 모임 참여 행태 및 인식 보고서’를 23일 발표했다.

이번 보고서는 ‘조별 모임’, ‘학내 교류 모임’, ‘학내 공식 행사’ 등 대학 내 3대 모임을 중점으로 참여 현황 및 인식을 다루었다. 추가로 ‘조별 모임’의 경우 2012년 대학내일20대연구소가 발표한 ‘대학 조별과제에 대한 학년별 인식조사’ 결과와 비교해 보았다.

◇ 대학생 5명 중 4명 “학기 대학 내 모임에 참여해봤다”

대학생 80.8%가 학기 1회 이상 대학 내 모임에 참여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가장 많이 참여한 모임은 ‘강의 조별 모임(62.1%)’이었으며, ‘단과대 동아리(30.0%)’, ‘학습 관련 스터디(28.7%)’, ‘중앙 동아리(28.0%)’, ‘학생 자치기구(19.1%)’가 뒤를 이었다.

대학생이 학내 모임 참여를 결정하는 가장 큰 요소는 ‘모임 횟수’로 나타났다. 특히 ‘학습 관련 스터디(28.4%)’, ‘중앙 동아리(21.2%)’, ‘학생 자치기구(26.3%)’에 참여할 때 모임 횟수를 중요하게 생각했다. 이를 통해 현재 대학생이 모임 참여 시 시간적인 부담을 느끼고 있음을 알 수 있었다.

◇‘조별 모임’은 부담… 가볍게 끝내고 싶어해

조사 결과 대학생은 학기 평균 3.34개의 조별 모임을 수행했다. 이는 2012년 한 학기 평균 2.99개보다 늘어난 수치다. 가장 많은 응답을 차지한 조별 모임 개수는 ‘5개 이상(23.8%)’이었다.

한편 ‘수강신청 시 조별 과제 여부를 고려하는 편’이라고 응답한 응답자는 2012년 29.0%에서 2018년 62.8%로 매우 증가했다. 그러나 응답자 절반 이상(55.5%)이 ‘조원들과는 과제가 끝나고 나면 가급적 연락을 하지 않는 편’이라고 답했다. 대학생이 이전보다 수강신청 시 최대한 조별 모임을 피하고 싶어 하며, 조원들과의 지속적인 관계를 바라지 않는다는 사실을 확인할 수 있다.

◇‘학내 교류 모임’, 취향 저격한다면 적극 참여해

대학생 58.0%는 ‘취향에 맞는 모임이라면 자주 모이더라도 가급적 참석하는 편’이라고 응답했으며, ‘취향에 맞는 모임이 있는지 적극 찾아본다’는 응답자도 36.6%로 나타났다. 이는 대학생이 모임에 시간적 부담을 느끼고 있음에도 취향에 맞는 ‘학내 교류 모임’에는 시간을 투자할 용의가 있음을 보여준다.

또 응답자 41.0%가 ‘전보다 학내 모임 주제와 활동이 다양해졌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보아, 세분화된 취향에 따라 다양한 주제의 학내 교류 모임이 생기고 있다고 추정해볼 수 있다. 해보고 싶은 학내 교류 모임 주제로는 ‘음식(37.8%)’, ‘운동·스포츠(35.2%)’, ‘게임(26.6%)’, ‘레저·여행(25.0%)’, ‘휴식(23.0%)’ 순으로 나타났다.

◇’학내 공식 행사’는 필수 아닌 선택, 불참해도 불이익 못 느껴

대학생 57.4%는 ‘학내 공식행사에 참여하지 않아도 큰 불이익이 없다’고 응답했다. 특히 ‘저학년(50.2%)’에 비해 ‘고학년(64.8%)’이 더 크게 동의했다.

한편 최근 1년 내 가장 많이 참여한 학내 공식 행사로 비교적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는 ‘축제(53.0%)’가 1순위로 꼽혔으며, 이어서 ‘MT(47.4%)’, ‘개강 총회/파티(43.6%)’, ‘체육대회(37.6%)’ 순으로 나타났다.

이번 연구를 진행한 대학내일20대연구소 장지성 연구원은 “요즘 대학생들은 이전보다 각자의 목적과 취향에 따라 대학 내 모임에 선택적으로 참여하고 있다”며 “이 보고서가 현재 20대 대학생이 학내 모임에 참여하면서 어떤 생각을 가지는지 파악하는 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대학 내 모임 참여 행태 및 인식 보고서’ 전문은 대학내일20대연구소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신수미 기자  calnews@naver.com
<저작권자 © 미디어세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수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은평구 녹번로6길 5-24, 2층 (녹번동, 다원빌딩)  |  대표전화 : 02)3144-3834  |  팩스 : 02)3144-4734
등록번호 : 서울 아 01419  |  등록일자 : 2010년 11월 18일  |  발행·편집국장 : 노인국  |  개인정보책임자 : 박상웅 | 청소년보호책임자 : 노인국
Copyright © 2019 미디어세상.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