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자동차/조선/항공
첫차, 상반기 중고차 앱 이용자 수 전체 ‘1위’ 기록첫차, 모바일 집중 전략으로 선전하며 닐슨코리안클릭 조사 결과 이용자 수 1위 차지
신수미 기자 | 승인2017.08.02 12:43

[미디어세상] ‘첫차’(공동 대표 최철훈, 송우디)가 모바일 중고차 중개 앱 카테고리에서 2017년 상반기 ‘월간 이용자 수(MAU) 합산 1위’를 차지했다고 2일 밝혔다.

▲ 첫차는 서비스 3년차인 올해 150만 건 이상의 누적 다운로드 수를 달성했다.

시장 조사 전문업체 닐슨코리안클릭이 집계하는 모바일 앱 이용자 데이터에 따르면 첫차는 2017년 1분기 3개월 연속으로 월간 이용자 수 1위를 기록했으며, 1월부터 6월까지의 상반기 월간 이용자 수를 합산할 경우에도 2위 서비스보다 약 20.4% 높은 수치를 보였다.

최근 대기업과 금융사 등이 중고차 중개 서비스에 뛰어들면서 경쟁 구도가 심화되고 있다. 첫차는 이러한 상황에서 모바일 전용 서비스인 첫차의 활약이 눈에 띈다고 의의를 밝혔다.

2015년 1월 서비스를 시작한 첫차는 서비스 3년차인 올해 150만 건 이상의 누적 다운로드 수를 달성하며 중고차 중개 서비스 산업에서 상승 곡선을 그리고 있는 무료 앱 서비스다. 첫차는 PC에서 모바일로 옮겨 가는 모바일 퍼스트(Mobile First) 시대의 흐름에 맞춰 웹이 아닌 모바일 이용자를 위한 서비스에 집중해 왔다. 그 결과 동종 업계의 타 서비스와 달리 아직까지 매스미디어를 활용한 대규모 마케팅을 진행한 적이 없음에도 불구, 꾸준히 높은 이용자 수와 트래픽을 보이며 업계 선두를 유지하고 있다.

또한 올해 상반기 첫차는 중고차 소비자에게 특화된 중고차 구매 정보를 담은 업데이트 버전을 발표했다. 딜러가 알려 주지 않는 50여가지의 차량 정보를 수집·제공하여 별도의 검색 없이도 차량의 가치를 소비자가 스스로 판단할 수 있게 만들었다. 게다가 중고차 매물을 판매하는 딜러에 대한 실리적인 정보를 사전에 확인할 수 있도록 하였는데, △대면 심사 과정에서 첫차 담당자가 직접 확인한 딜러만의 서비스 특징 △첫차가 촬영한 딜러의 실제 모습 △해당 딜러에게 중고차를 구입한 고객의 리얼한 후기 등을 확인할 수 있다.

최철훈, 송우디 ㈜미스터픽 공동대표는 “모바일 퍼스트를 지나 모바일 온리(Mobile Only) 시대가 도래하고 있다. PC보다는 스마트폰에 익숙한 소비자들이 점차 웹사이트가 아닌 앱을 통해 모든 것을 해결하려 하는데, 중고차 산업 역시 마찬가지다”며 “이번 코리안클릭의 데이터에서 모바일 서비스에 집중하고 있던 첫차가 1위를 차지한 것이 바로 그 증거라고 생각한다. 향후 첫차 앱 하나로 소비자가 중고차 구매 전 과정을 경험할 수 있도록 기술적인 측면은 물론, UX/UI 등을 수시로 점검하여 서비스를 진화시킬 예정이다”고 말했다.


신수미 기자  calnews@naver.com
<저작권자 © 미디어세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수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은평구 녹번로6길 5-24, 2층 (녹번동, 다원빌딩)  |  대표전화 : 02)3144-3834  |  팩스 : 02)3144-4734
등록번호 : 서울 아 01419  |  등록일자 : 2010년 11월 18일  |  발행·편집국장 : 노인국  |  개인정보책임자 : 박상웅 | 청소년보호책임자 : 노인국
Copyright © 2021 미디어세상.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