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 HOT NEWS
시민단체, 전경련.청와대.어버이연합 고발검은 돈으로 민심 조작하고 여론 어지럽혀... 수사 촉구
양은미 기자 | 승인2016.05.03 16:56
▲어버이연합 시위 모습 (사진=방송 자료화면 캡처)

[미디어세상=양은미 기자] 민주노총과 4·16연대 등 6개 시민 단체들이 '알바 집회와 뒷돈 지원' 의혹을 받는 대한민국어버이연합과 전국경제연합회, 청와대 행정관을 검찰에 고발했다.

이들 시민단체들은 3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인근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전경련이 어버이연합에 5억 원이 넘는 돈을 보낸 것과 청와대 행정관이 어버이연합에 관제 시위를 열도록 한 정황이 있다며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이날 고소장을 제출한 단체들은 민주노총과 416가족협의회, 4.16연대, 한국사교과서국정화저지네트워크,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경제민주화네트워크 등이다.

이들은 “검은 돈으로 민심을 조작하고 여론을 어지럽힌 전경련과 청와대, 어버이연합의 추악한 행위가 만천하에 드러났으나, 처벌은커녕 제대로 된 수사조차 착수되지 않고 있다”며 수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그러면서 “어버이연합 등의 이런 행위는 불법자금 지원을 통한 여론 조작 행위”라면서 금융실명제법과 업무상 횡령, 배임죄 등의 실정법을 위반했다고 지적했다.

한편, 시민단체에 고발된 인사는 허창수 전경련 회장을 비롯한 허현준 청와대 행정관, 어버이연합 심인섭 회장과 추선희 사무총장 등이다.


양은미 기자  yyyem12@mediakr.com
<저작권자 © 미디어세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은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은평구 녹번로6길 5-24, 2층 (녹번동, 다원빌딩)  |  대표전화 : 02)3144-3834  |  팩스 : 02)3144-4734
등록번호 : 서울 아 01419  |  등록일자 : 2010년 11월 18일  |  발행·편집국장 : 노인국  |  개인정보책임자 : 박상웅 | 청소년보호책임자 : 노인국
Copyright © 2022 미디어세상.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