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산업
장세주 회장, 영장심사 직전 105억 변제
강영준 기자 | 승인2015.04.28 18:39

장세주(62) 동국제강 회장이 영장실질심사를 5시간 앞둔 27일 오전 10시께 105억원을 회사 법인계좌에 무통장입금했다.

300억원대 횡령· 배임 등의 혐의로 사전구속영장이 청구됐던 장 회장은 영장 실질심사 직전 횡령금액 중 105억원을 급히 변제했던 것으로 28일 확인됐다.

또 장 회장에 대한 영장심사서류에는 영장 발부를 의미하는 영장전담부장판사의 도장이 찍혔다가 나중에 수정액으로 지운 흔적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법원이 영장을 기각한 데 대해 영장 재청구 방침을 밝혔다. 검찰은 장 회장의 개인 비리 혐의에 대한 보강 수사를 한 뒤 영장을 다시 청구할 계획이다.

   
▲ 장세주(62) 동국제강 회장 / 사진=뉴시스

장 회장은 2013년 하반기까지 수년 동안 라스베이거스 특급 호텔로 알려진 벨라지오와 윈 라스베이거스 등에서 800만달러 상당의 상습도박을 한 혐의도 받고 있다.

검찰은 동국제강 본사로 들어가야 할 돈이 부정한 방법으로 미국법인 부외계좌로 입금이 된 뒤 그 중 일부가 도박자금으로 빠져나간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검찰은 장 회장이 도박장을 드나들며 일반 항공사를 이용하지 않고 전세기를 이용하는 등 사실상 VVIP였던 것으로 파악했다.

또한 검찰은 장 회장의 증거인멸을 시도한 의혹에 대해서도 수사 중이다.

검찰은 장 회장이 비서실 직원을 통해 검찰에 출석하는 참고인들에게 연락한 뒤 자신에게 불리한 진술을 하지 말아 달라고 종용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법원은 이 같은 사실관계를 인정하면서도 영장을 기각했다. 특히 장 회장에 대한 영장심사서류에는 영장 발부를 의미하는 영장전담부장판사의 도장이 찍혔다가 나중에 수정액으로 지운 흔적이 있어 법원이 어떤 배경에서 영장을 기각했는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앞서 장 회장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를 담당한 서울중앙지법 김도형 영장전담부장판사는 "일부 범죄혐의에 관한 소명 정도, 현재까지의 수사경과 등에 비추어 현단계에서 구속의 사유와 필요성이 인정되지 않는다"고 기각 이유를 밝힌 바 있다.


강영준 기자  nuriilbo4@mediakr.com
<저작권자 © 미디어세상,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영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은평구 녹번로6길 5-24, 2층 (녹번동, 다원빌딩)  |  대표전화 : 02)3144-3834  |  팩스 : 02)3144-4734
등록번호 : 서울 아 01419  |  등록일자 : 2010년 11월 18일  |  발행·편집국장 : 노인국  |  개인정보책임자 : 박상웅 | 청소년보호책임자 : 노인국
Copyright © 2023 미디어세상.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